전체서비스

"장내 미생물 대사체 조절해 당뇨 치료 성공률 높인다"
"장내 미생물 대사체 조절해 당뇨 치료 성공률 높인다"
  • 연합
  • 승인 2020년 08월 12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2일 수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내 미생물 대사체의 당뇨병 치료제에 대한 작용억제 메커니즘[한국연구재단 제공]. 연합
한국연구재단은 고아라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정밀의학교실 교수 연구팀이 장내 미생물 대사체를 제어해 당뇨병 치료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을 규명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진은 60년 이상 널리 이용되는 당뇨 치료제 메포민의 약효가 환자별로 차이 나는 데 주목했다.

이어 장내 미생물 대사체인 이미다졸 프로피오네이트(ImP)이 이 같은 차이를 불러온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메포민을 복용해도 혈당이 높은 당뇨 환자 혈액에서 ImP 농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실제로 연구팀이 쥐에게 ImP를 주입하자 메포민에 따른 혈당 저하 효과가 떨어졌고, 쥐의 ImP 작용을 억제하자 메포민의 치료 효과는 좋아졌다.

이 같은 연구 성과를 담은 논문은 이날 ‘셀 메타볼리즘’(Cell Metabolism)‘ 온라인판에 실렸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