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미래통합당 “수해현장 밀착 행보…호남서 1박2일 봉사활동”
미래통합당 “수해현장 밀착 행보…호남서 1박2일 봉사활동”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1일 16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2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여당 잇단 실책에도 비판 자제하고 수해 복구 주력
11일 오전 전남 구례군 문척면 구성마을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마을회관에 남아있는 침수 피해 폐기물을 옮기고 있다. 연합
미래통합당이 부동산 논란 등 정부·여당의 잇단 실책에도 가급적 비판을 자제하고 폭우 피해돕기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최근 지지율 상승이 정부·여당의 헛발질에 따른 반사이익이라는 판단 아래 계속되는 폭우로 피해 규모가 갈수록 커지는 상황에서 국민 정서를 고려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통합당 지도부는 11일에도 전남 구례와 경남 하동에서 이틀째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이어가며 현장 밀착 행보를 이어갔다.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과 보좌진, 지역 당원 등 총 100여 명이 2개 조로 나뉘어 수해 복구에 참가했다.

주 원내대표는 “당이 국민과 어려움을 함께해야 한다”며 “호남이 외롭지 않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봉사활동을) 하루로 끝낼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이달 초에도 기록적 폭우가 쏟아진 경기 이천, 충북 충주 단양 등을 찾아 피해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주민들로부터 고충을 들었다.

통합당은 각 시도당의 봉사활동에 마일리지 가점을 부여해 평가에 반영하는 등 ‘현장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당의 운영 시스템을 개편하는 작업도 진행 중이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두 번째부터), 주호영 원내대표가 10일 전남 구례군 오일장을 찾아 김영록 전남지사의 안내를 받으며 침수 피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취임 직후부터 강조해온 ‘약자와의 동행’과 같은 방향이다.

여권의 잇단 실책으로 일부 변화가 감지되고 있지만, 여전히 통합당에 호락호락하지 않은 여론을 등에 업기 위해서는 현장성을 우선 강화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특히 부동산 정책으로 정부와 여당이 민심을 읽지 못한다는 비판이 나오는 상황에서 한발 빠르게 국민의 어려움을 함께한다는 선제적 의미도 깔렸다.

총선에서 후보도 제대로 내지 못할 정도로 기반이 취약한 호남에서 봉사활동을 벌이는 것도 이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