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재인 대통령 “폭우 피해 복구에 예비비·재난기금 총동원”
문재인 대통령 “폭우 피해 복구에 예비비·재난기금 총동원”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1일 17시 4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2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긴급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역대 최장기간 장마와 폭우로 인해 전국적으로 피해 규모가 커지는 상황과 관련해 “피해 복구 핵심은 속도”라며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예비비와 재난재해 기금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충분한 재정 지원을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피해 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재정지원 대책도 다각도로 검토해 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장마는 가장 오랫동안, 가장 늦게까지 지속된 장마로 기록됐으며 산사태와 매몰, 제방 유실과 범람 등에 의한 침수가 매우 빈번하게 발생했다”며 “국가적으로 수많은 재난을 겪으며 안전관리 시스템을 꾸준히 발전시켜왔지만, 기상이변에 따른 거대한 자연재해 앞에 9년 만에 가장 많은 인명피해를 입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참담함과 좌절감을 느끼고 있을 이재민들께서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도로와 철도, 댐과 제방 등의 주요 시설과 침수된 주택과 상가, 농경지 등을 신속히 복구하는데 범정부적 역량을 모아달라”며 “집중호우 피해로 망연자실한 농민들이 조기에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침수 농경지 복구, 피해 농가 긴급지원에 힘써 주기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농수산물 수급 불안과 가격 변동이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공공비축물량 출하 등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 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재난 경고가 적기에 전달되지 못해 제때에 대피하지 못하고 피해가 발생한 사례들이 있었다. 산사태에서 특히 이런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하며 “위험을 탐지하고, 알리고, 통제하고, 대피하는 매뉴얼을 더욱 세밀히 가다듬어야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접경지역은 집중호우로 유실된 지뢰가 발견되어 주민들의 불안이 크다”며 “지뢰 탐색에 충분한 군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주민의 안전을 지켜달라”고 덧붙였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