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군위군, 코로나19 생계곤란 가구 긴급복지지원 확대 운영
군위군, 코로나19 생계곤란 가구 긴급복지지원 확대 운영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2일 0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2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군청
군위군은 전국적인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생계유지가 어려워진 위기 가구 대상으로 긴급복지지원을 확대하고자 ‘코로나19 대응 긴급지원복지단’을 구성·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코로나19 대응 긴급복지지원단’은 주민복지 실장을 단장으로 총괄운영반 등 5개 운영반으로 구성됐으며, 경북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이후에도 생계 곤란 등의 위기 상황에 처한 가정을 대상으로 더 신속한 단기 지원을 위해 오는 10월 31일까지 운영된다.

‘한시적 긴급복지지원’은 기존에는 법적 위기사유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지원이 불가했으나 코로나 19로 실직, 휴폐업, 체납 등 위기 가구가 급증함에 따라 개별가구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한시적으로 재산 기준을 확대해 생계비와 의료비 등을 지원한다.

한시적 선정기준의 완화 조치에 따라 기존 1억100만 원 이하였던 재산 기준을 1억7000만 원 이하로 완화되며, 생활준비금 공제 비율도 기존 65%에서 150%로 확대해 적용한다.

신청·접수는 거주지 읍면동사무소 또는 군청 주민복지실에서 10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받고 있으며, 긴급복지 지원에 따른 위기 상황 관련 자료를 갖춰 신청하면 된다.

다만, 이번 긴급지원 제도 확대는 국민기초생활 보장 수급자, 실업급여수급자, 코로나 19 관련 등 다른 법령에 따라 지원을 받는 자는 제외되며, 긴급 적으로 선 지원 후 재산·소득조사를 통해 기준이 초과 되면 환수 등의 법적 조치를 할 수 있다.

최익찬 주민복지 실장은 “복지 사각지대가 해소되기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면서 “위기에 처해있는 군민들에게 생계비 등을 일시적으로 신속하게 지원하여 생활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군위 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