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희국 의원 “국공립대 기숙사 수용률 26.5%…대학생 주거비 부담"
김희국 의원 “국공립대 기숙사 수용률 26.5%…대학생 주거비 부담"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2일 15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2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인천은 20%도 안돼…대폭 확충할 필요
김희국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군위·의성·청송·영덕)
김희국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군위·의성·청송·영덕)

미래통합당 김희국 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 국토교통위원회)이 12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국공립대학교 기숙사 확보현황 자료에 전국 66(분교포함)개 국공립대학 기숙사 수용률은 평균 26.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재학생 수 37만4255명 중 기숙사 정원은 9만9319명에 불과한 상태다. 집에서 통학하는 학생 수를 고려하더라도 기숙사가 턱없이 모자라는 형편이다.

특히, 대구와 인천지역 국공립대 기숙사 수용률은 19.9%에 불과한 실정이다.

대구는 재학생 수 2만4652명 중 기숙사 정원은 4917명에 불과하고, 인천도 재학생 수 1만3844명 중 기숙사 정원은 2756명에 불과하다.

기숙사 수용률이 제일 높은 경북도 절반에도 못 미치는 38.4%에 불과하다.

4개 국공립대 재학생 1만5451명 중 기숙사 정원은 5,934명에 불과하다.

국공립대학의 기숙사 수용률이 이 정도니 일반 사립대학의 경우는 명약관화(더 말할 나위 없이 명백함))인 셈이다.

김희국 의원은 “대학의 기숙사 부족은 타지출신 학생들의 거주비 부담으로 이어지고, 특히 전·월세 임차료가 비싼 서울과 수도권, 대도시권의 경우 학생과 학부모가 받는 경제적 부담이 큰 만큼, 우선 국공립대학들부터 기숙사 수용률이 최소 50%는 넘도록 하는 정부 차원의 지원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군위 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