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동 신선농산물 코로나19 뚫고 수출 활기
안동 신선농산물 코로나19 뚫고 수출 활기
  • 오종명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2일 15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2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호박 600t·멜론300t 등 일본·동남아로
안동 와룡꿀단호박작목반이 11일 안동와룡농협 산지유통센터에서 단호박의 일본 수출을 위한 상차식을 하고 있다. 안동시 제공
세계적인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대부분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안동 신선농산물이 수출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안동 와룡꿀단호박작목반은 11일 안동와룡농협 산지유통센터에서 단호박의 일본 수출을 위한 상차식을 했다. 지난달 16일에는 풍천 멜론이 대만 수출을 시작했다. 서안동농협 멜론공선회와 와룡꿀단호박·녹전단호박 작목반에서는 동남아와 일본으로 본격적인 수출 작업에 들어갔다.

안동 멜론은 8㎏ 상자당 1만8000원~2만2000원으로 현재까지 70t을 수출했으며 9월 말까지 300t을 수출할 예정이다. 단호박은 ㎏당 750원으로 1차분 150t 수출에 이어 9월 말까지 600t의 수출목표량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안동 멜론은 공 모양으로 과실이 크고 달며 향기가 좋아 대만과 홍콩 등 동남아지역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안동 단호박은 미네랄과 비타민 등이 풍부하고 맛과 영양이 가득한 웰빙 농산물로 일본 소비자들이 특히 선호하는 대표적인 과채류 중 하나다.

안동 신선농산물이 수출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것은 안동멜론·단호박을 지역의 특화된 고소득 작물로 집중 육성하고 품질 고급화와 엄격한 선별로 현지소비자의 기호를 사로잡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안동시 관계자는 “지속적인 농산물 수출확대와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시, 지역농협, 수출업체, 수출농가가 모두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