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국게이츠, 공장 출입 금지 가처분 신청
한국게이츠, 공장 출입 금지 가처분 신청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2일 18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3일 목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업 철회 요구 농성자 대상
대책위, 13일 규탄 기자회견
‘한국게이츠 공장 정상화를 위한 대구지역범시민대책위’가 지난 7월 대구시청 앞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게이츠 폐업 사태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경북일보 DB

한국게이츠가 대구 달성공단 공장에서 폐업 철회를 요구하는 노조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공장 출입과 폐업 진행 방해를 금지하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

12일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에 따르면 한국게이츠는 지난 7일 대구지방법원 서부지청에 공장 폐업으로 해고된 노동자 등 총 28명을 상대로 출입금지 등을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과 함께 배상액 5000만 원을 청구했다. 지난 6월 게이츠 본사가 노동자들에게 폐업을 통보한 이후 일부 노동자들이 반발하며 공장 내 농성에 나서자 법원에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한국게이츠는 또 공장 내 설치된 텐트·현수막 철거와 함께 피켓 등 추가 시설물을 설치하는 행위나 점거를 금지하도록 법원에 요청하면서 노동자들이 이 같은 행위를 위반할 시 1회당 50만 원, 위반행위가 1일을 경과해 지속할 경우 1일마다 50만 원을 추가로 한국게이츠에 지급해야 하는 내용을 추가했다.

한국게이츠의 가처분 신청을 확인한 ‘한국게이츠 공장 정상화를 위한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3일 대구시청 앞에서 가처분 신청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대책위는 “지난 6월 27일 일방적인 폐업을 선언하고, 강제 희망퇴직을 종용한 한국게이츠가 해고 노동자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악용해 압박하려는 카드를 꺼내 들었다”며 “한순간에 거리로 내몰린 해고노동자들이 부당한 흑자폐업과 지금까지 부당한 상황을 견디고 있는 상황에서 또 삶에 대한 테러를 자행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한국게이츠 해고노동자들에게 행해지고 있는 비상식적이고, 자본의 합법을 가장한 폭력을 법이 용인한다면 모든 노동자의 꿈과 삶, 미래를 함께 짓밟은 것”이라며 “포기하지 않고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