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온라인 판매·해외 쇼핑몰 개척으로 수산물 소비촉진·수출 증대"
경북도 "온라인 판매·해외 쇼핑몰 개척으로 수산물 소비촉진·수출 증대"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2일 22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3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유통 본격 활성화
추석맞이 백화점 기획전 등 추진
소셜커머스 쇼핑몰 입점 지원도
경상북도동부청사.
경상북도동부청사.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외식감소, 기업과 학교급식 중단 등으로 수산물의 소비가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가 국내 소비 회복과 수출 증대를 위해 비대면 접촉 방식의 온라인 거래 활성화에 본격 나섰다.

12일 경북도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 도내 수산물 수출실적도 4277t, 4295만5000달러로 전년 동기 7413t, 5402만7000달러 보다 물량은 42.3%, 금액으로는 20.5% 감소했다.

수산물 구매는 그동안 방문과 대면을 통해 신선도를 직접 확인하고 구매하는 소비패턴으로 수산물의 특성상 오프라인 판매와 유통 비중이 훨씬 높았지만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접촉방식의 판매가 대안으로 제시됐다.

실제 포항에서 처음 시작한 드라이브 스루 등 접촉시간을 최대한 줄이는 직판행사는 강도다리 회 도시락을 중심으로 시작됐지만 매운탕, 자숙 모듬수산물, 송어, 장어 등 다양한 수산물들이 접목돼 1만7472셋트, 2억8800만원을 판매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경북도는 코로나19로 판매가 부진한 수산물의 소비회복을 위해 경북경제진흥원 동부지사와 협업으로 여름철 특별전, 추석맞이 백화점 기획전 등 대규모 수산물 소비촉진 행사 개최하고 있다.

또 도내 수산물 가공업체 30개사를 대상으로 TV홈쇼핑, 쇼셜커머스(위메프), 미국 아마존, 러시아 마이몰, 동남아시아 큐텐, 라자다 등의 쇼핑몰 입점을 지원하는 등 경북 우수 수산물 육성과 수산물 해외 마케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올해 수협중앙회에서 실시한 온라인 구매시스템 구축지원(캠 마켓)사업에도 선정돼 6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사업추진에 한층 더 탄력을 받게 됐다.

경북도는 하반기 정부의 제3차 추가경정 예산안에 수산물 소비촉진을 위한 수산물 직거래장터 예산 3억원을 해양수산부에 요청해 지속적으로 생산자 직판 행사진행과 함께 다양하고 적극적인 수산물 소비촉진을 유도 할 예정이다.

또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회복과 수산물 가공·유통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와 연계한 언택트 마케팅의 일환으로 ‘유통통합 플랫폼 구축사업’(총사업비 20억원)의 실시용역비 3억원도 요청할 계획이다.

김성학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 해양수산국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변화하는 국내외 소비패턴 변화를 능동적으로 파악하고 대응해 경북 온라인 스타품목 개발, 해외 쇼핑몰 개척을 통한 수출국가 다변화 등 수산물 소비촉진과 수출 증대를 위한 지원과 시책사업을 마련하는데 수산행정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