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상주서 현직교사 학기말고사 시험문제 유출...경찰 수사 나서
상주서 현직교사 학기말고사 시험문제 유출...경찰 수사 나서
  • 김범진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3일 17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4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경찰서
상주경찰서

상주시 한 여고 현직 교사가 학기말고사 시험문제를 유출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학교 측과 학부모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치른 기말고사에서 A교사가 특정 과목 23개 문항 중 20개 문항이 포함된 메일을 2학년 B 학생에게 보냈다.

A 교사는 B 학생의 1학년 담임선생으로서 기말고사 2주 전인 지난달 24일께 이메일로 시험문제 파일을 전송했고 B 학생은 해당 과목에 만점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B 학생은 같은 반 친구 태블릿 PC에서 메일 내용을 확인한 후 로그아웃을 하지 않아 C 학생 등 동료 학생들도 해당 메일을 확인했고 이들도 고득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 이런 사실이 교내에 알려지자 학생과 학부모들이 항의했고 학교 측은 자체 진상조사를 통해 해당 과목 시험문제가 이메일에 포함된 것을 확인했다.

하지만 학교 측은 부정시험 정황이 드러났음에도 지난 11일 문과 2학년 70여 명을 모아놓고 재시험을 치르겠다고 통보했다.

학교 측은 A 교사가 시험문제가 담긴 파일을 B 학생에게 제공한 것은 맞지만, 문제집을 추천해 달라는 B 학생의 요구에 A 교사가 실수로 잘못 보낸 사정과 B 학생이 평소 성적이 최상위권이었다는 입장이지만 학생과 학부모들은 부정시험 정황이 드러났는데도 A 교사 처벌과 B 학생 성적을 0점 처리하지 않은 학교 측의 재시험 통보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학부모들은 “B 학생의 내신 성적 관리를 위해 저지른 일이 아니겠냐”며 “철저한 진상 규명으로 교사와 학생의 처벌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학교 측 관계자에 따르면 시험문제 파일이 유출된 것을 확인했지만, 교사가 왜 제공했는지는 밝혀내지 못했다며 “13일 상주경찰서에 A 교사를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를 의뢰하고 경상북도교육청에 특별감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범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범진 기자
김범진 기자 kbj@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