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통합당, 민주당 지지율 역전…탄핵 이후 처음
통합당, 민주당 지지율 역전…탄핵 이후 처음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3일 21시 1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4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 36.5%·민주 33.4% 집계
굳은 표정의 김태년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이 미래통합당에 처음으로 지지도를 추월당했다는 한 여론조사 업체의 결과가 발표된 1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김태년 원내대표가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이후 처음으로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를 앞질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0∼12일 전국 성인 1,5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주중 조사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1.7%포인트 내린 33.4%, 통합당은 1.9%포인트 오른 36.5%로 집계됐다.

두 당의 지지도 격차는 3.1%포인트로, 통합당이 민주당을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 내에서 앞섰다.

보수계열 정당 지지도가 민주당을 넘어선 것은 2016년 10월 이후 199주 만이다.

민주당은 핵심 지지 기반인 광주·전라에서 47.8%를 기록, 전주보다 11.5%포인트나 떨어지며 50%대가 붕괴했다. 통합당도 7.9%포인트 떨어진 10.8%다.

서울에서는 통합당이 4.1%포인트 오른 39.8%로 40%에 근접했다. 민주당은 32.6%로 전주보다 2.7%포인트 떨어지면서 3주 연속 통합당에 밀렸다.

통합당은 서울을 비롯해 대부분 지역에서 전주보다 지지도가 올라 민주당을 앞섰다. 대구·경북(민주 20.2%, 통합 50.9%)과 부산·울산·경남(민주 25.5%, 통합 48.5%)은 물론 대전·세종·충청(민주 28.6%, 통합 39.0%)과 강원(민주 30.7%, 통합 31.0%)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민주당이 앞선 지역은 호남과 경기·인천(민주 38.4%, 통합 32.8%), 제주(민주 49.3%, 통합 18.6%)다.

민주당 지지도는 40대(47.1%, 5.5%포인트↑)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전주보다 떨어졌다. 70대 이상(21.8%, 5.9%포인트↓)과 50대(34.7%, 5.1%포인트↓)에서 특히 낙폭이 컸다.

통합당은 50대(41.1%, 8.2%포인트↑)와 70대 이상(49.4%, 5.4%포인트↑)은 물론 20대(34.7%, 5.1%포인트↑)에서도 상승세를 보였다. 30∼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민주당보다 높았다.

민주당은 진보성향 응답자(55.4%, 3.9%포인트↓)에서 지지도가 하락했다. 통합당은 보수성향(59.7%, 3.5%포인트↓)에서 떨어졌지만, 진보성향(16.9%, 5.1%포인트↑) 지지를 흡수했다.

중도층에서는 민주당이 전주보다 0.7%포인트 하락한 30.8%, 통합당은 2.2%포인트 상승한 39.6%를 각각 기록했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정부 여당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여론이 악화한 가운데 통합당은 윤희숙 의원의 본회의 발언, 호남 수해 복구, 선제적 4차 추경 제기, 정강 초안에 5·18 정신 삽입 등으로 중도층을 겨냥한 ‘거침없는 미들킥’을 한 게 효과를 봤다”고 해석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2주 연속 하락하면서 전주보다 0.6%포인트 내린 43.3%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0.1%포인트 오른 52.5%였다. 모름·무응답은 4.1%였다.

문 대통령 부정 평가는 진보층(63.8%, 7.3%포인트↑), 정의당 지지층(57.7%, 15.5%포인트↑) 등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