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 코로나19 긴급비상대책회의 개최…"느슨해진 경각심 다잡자"
포항시, 코로나19 긴급비상대책회의 개최…"느슨해진 경각심 다잡자"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4일 14시 4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4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14일 오전 시청에서 ‘코로나19 긴급비상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14일 오전 시청에서 그동안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전력을 기울여온 방역체계를 다시 한번 점검하기 위해 이강덕 시장 주재로 ‘코로나19 긴급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긴급비상대책회의는 지난 3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확진자가 발생한 이래 149일 만에 지역확진자가 다시 발생함에 따라 마련됐다.

포항에서는 전날 39세 남성이 55번째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경기 용인 확진자의 집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일부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거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전혀 신경 쓰지 않는 사례가 나타나는 등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이 약해지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실제로 이번에 발생한 55번째 확진자의 경우도 최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심각한 수준인 가운데 별다른 개인위생수칙을 지키지 않은 채 수도권의 확진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시가 14일 오전 시청에서 ‘코로나19 긴급비상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일부 지역에서는 다소 진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의 위협은 여전히 전국 어디에서나 존재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불특정 다수인의 출입이 많은 실내뿐만 아니라, 실외 활동이 많아지면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에 노출될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철저한 방역과 개인위생수칙 및 사회적 거리두기의 준수를 적극 홍보한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체계적인 자기 주도 방역의 중요성과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갖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일상생활 속에서도 늘 안전에 대한 경각심과 선제적인 예방 습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관련 부서에 긴급특별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