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성료…이철우 "경북, 다시 대한민국 중심에 세우자”
경북도,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성료…이철우 "경북, 다시 대한민국 중심에 세우자”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5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맨앞줄 왼쪽) 등 참석자들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15일 도청 동락관에서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열어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고 겨레를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들의 거룩한 뜻을 기렸다.

경축식은 코로나19 예방을 고려해서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해 고우현 도의회의장, 임종식 도교육감 등 도내 기관단체장과 독립유공자 유족, 보훈단체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철우 도지사는 경축사에서 “조국의 독립을 염원하며 모든 것을 바치신 애국선열의 높은 뜻을 기리며 독립유공자와 유가족께 깊은 존경과 한없는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울 때마다 나라를 지켰던 경북의 DNA가 미증유의 코로나 위기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됐으며, 통합신공항을 유치한 경북의 저력이라면 우리 앞에 놓인 수많은 도전을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만들 수 있다”며 “지난날 우리의 선조들처럼 뜨거운 열정과 불타는 마음으로 경북을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에 세우자”고 강조했다.

이날 독립유공자로 서훈된 고 안상윤·김응수·윤정규·전남출 선생의 유족에게 애국장과 대통령표창 등을 전수해 애국심을 기렸으며, 국가상징 선양 유공자로 선정된 도민과 공무원 9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300여 명의 참석자들이 일제히 태극기와 독도기를 흔들며 광복절 노래를 부르고 75년 전 광복의 기쁨과 함성을 담아 만세참상을 외치며, 순국선열들의 독립정신과 나라사랑 정신을 기렸다.

행사에 앞서 대구경북청년연합회에서는 코로나19 예방과 선열들의 나라사랑하는 마음을 이어간다는 의미를 담아 참여자에게 태극기 마스크를 참여자들에게 나눠주기도 했다.

경축공연으로 진행된 ‘기적소리’는 1907년 2월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일어난 대구 국채보상운동을 소재로 만든 뮤지컬로서, 일제의 부당한 침탈에 대항해 계층과 세대를 넘어 전 국민이 함께했던 경제자주권 수호운동을 그린 내용이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