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19 대구 신규확진자 6명 '초비상'…"교회발 감염 관계없어"
코로나19 대구 신규확진자 6명 '초비상'…"교회발 감염 관계없어"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8일 11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8일 화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검사 모습. 자료사진
18일 코로나19 대구 신규 확진자가 6명이 증가함에 따라 방국당국에 초비상이 걸렸다.

18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6956명으로 전날보다 6명이 늘었다.

추가 확진자 가운데 60대 부부는 서울 동작구에 거주하다가 지난 13∼14일 대구에 온 아들에게 감염됐다.

동구 거주 60대 여성은 4일부터 12일까지 서울에 있는 아들 집에 간 뒤 동네 미용실에 들렀다가 감염됐고, 70대 남편까지 감염시켰다.

달서구에 사는 70대 남성은 10일 경기도 소재 기도원에 다녀온 뒤 의심 증상이 나타나자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 관계자는 “추가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지역사회 감염 사례로서 수도권 교회발 감염과는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냄새가 나 2020-08-18 16:34:02
과연 관련없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