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ICT, 공공기관 RPA 시장 자리매김 본격 나서
포스코ICT, 공공기관 RPA 시장 자리매김 본격 나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8일 20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9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ICT 직원들이 자사 RPA 솔루션인 에이웍스( A.WORKS)를 적용해 업무를 자동으로 처리한 결과를 살펴보고 있다
포스코ICT(대표 손건재)가 자사의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솔루션인 A.WORKS(에이웍스)를 적용해 금융·유통에 이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확산에 나선다.

포스코ICT는 18일 자사의 RPA 솔루션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업무 프로세스 자동화를 위한 RPA 구축 프로젝트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입찰에는 국내시장에 출시된 7개 RPA 솔루션이 참여하는 등 관련 업계에서 높은 관심을 보였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RPA를 적용할 업무 선정에서부터 확산을 위한 로드맵을 수립하고, 10개 업무에 우선적으로 RPA를 적용할 계획이다.

RPA는 표준화와 규칙성이 있는 반복업무를 SW 로봇을 적용해 자동 처리하는 것으로 지난해까지는 대기업을 중심으로 도입되기 시작했으나 올 들어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공공부문으로 점차 확산되는 추세다.

특히 공공부문의 경우 표준화되고 반복적인 업무 발생이 많아 RPA를 통한 업무 자동화가 용이하다는 것이 시장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포스코ICT는 이번 프로젝트에 앞서 행안부의 출장여비·업무추진비 정산 등의 업무를 자동화하는 RPA 시범 구축을 지원한 바 있다.

특히 행안부에 이어 이번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참여 경험을 기반으로 공공기관 대상의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문자인식(OCR)·챗봇·텍스트분석(TA)·데이터마이닝 등 다양한 AI 기술과 연계를 통해 솔루션 업그레이드도 동시에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강신단 솔루션마케팅그룹 장은 “대기업 중심으로 도입되던 RPA가 올해부터 정부기관과 중소기업으로 확산되는 추세” 라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비대면·원격 자동업무처리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RPA에 대한 수요도 함께 증가하는 만큼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공공부문 대상의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ICT는 지난해 RPA 솔루션인 A.WORKS를 출시한 이후 포스코를 비롯한 그룹소속 기업에 제공해 성능을 검증하고, 하나금융티아이와 함께 하나금융그룹을 비롯한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확산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신세계I&C와 협업해 유통·서비스 분야로 적용 범위 확대를 추진중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