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토론토, 28일 경기 취소 논의…류현진 등판 미뤄지나
토론토, 28일 경기 취소 논의…류현진 등판 미뤄지나
  • 연합
  • 승인 2020년 08월 27일 19시 1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27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흑인 피격 사건으로 토론토 선수단 28일 보스턴전 취소 여부 논의
투구하는 류현진[AP=연합뉴스 자료사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수단이 경기 보이콧 여부를 놓고 회의를 연다.

토론토 선수단이 28일 오전 7시 37분(한국시간)에 미국 뉴욕주 버펄로 살렌필드에서 열릴 예정인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홈경기를 취소하면, 류현진(33·토론토)의 등판일도 미뤄진다.

최근 4경기에서 연이어 호투하며 이번 시즌 2승 1패 평균자책점 3.19로 활약 중인 류현진은 28일 보스턴전에서 시즌 3승에 도전할 계획이다.

하지만, 토론토가 미국프로농구(NBA)와 메이저리그에 퍼진 ‘인종 차별 반대를 위한 경기 보이콧’에 동참하면 등판이 밀린다.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는 24일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 무장하지 않은 상태에서 경찰의 총격을 받았다.

당시 블레이크의 어린 아들 3명이 아버지가 쓰러진 차 안에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론은 더 들끓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경기 취소와 결장 등의 방법으로 인종차별 철폐를 외치는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27일 메이저리그에서는 신시내티 레즈-밀워키 브루어스, 시애틀 매리너스-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등 3경기가 흑인 피격 사건에 항의하는 뜻을 담아 취소됐다.

덱스터 파울러, 잭 플래허티(이상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제이슨 헤이워드(시카고 컵스), 맷 켐프(콜로라도 로키스)는 팀이 경기를 치렀지만, 결장을 결정하며 ‘인종차별 항의’에 동참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27일 보스턴전이 끝난 뒤 현지 매체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보스턴과 경기가 열리기 직전에, NBA와 다른 메이저리그 구단의 경기 취소 소식을 들었다”며 취소 여부를 결정할 틈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선수단은 28일 회의를 열어 경기 취소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토론토 선은 “28일 보스턴전을 취소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전망했다.

강경한 입장을 드러내는 선수도 있다.

라우디 텔레스는 “우리 선수들은 큰 목소리를 낼 수 있는 환경을 갖췄다. NBA와 다른 메이저리그 구단의 (경기 취소) 결정을 지지한다”며 28일 보스턴전 취소 가능성을 키웠다.

27일 취소된 3경기는 28일 더블헤더로 열릴 예정이다. 토론토처럼 27일 경기 취소에 동참하지 않은 구단은 경기 보이콧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28일 메이저리그 경기 일정은 당일에야 알 수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