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대 배종섭 교수팀, 코로나19 급성호흡곤란증후군 진단 단백질 발견
경북대 배종섭 교수팀, 코로나19 급성호흡곤란증후군 진단 단백질 발견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02일 20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03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 약학대학 배종섭 교수
경북대학교 약학대학 배종섭 교수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을 진단할 수 있는 단백질을 찾아냈다.

2일 경북대에 따르면 배종섭 교수팀은 코로나19 감염 환자와 감염에 의해 ARDS로 진행된 환자에서 ‘Wnt계(Wnt family)’ 단백질 중 염증 유도단백질로 알려진 ‘Wnt5a’와 항염증 기능이 있는 ‘Wnt11’의 혈중 농도가 유의적인 차이로 관찰되는 것을 확인했다.

배 교수팀은 Wnt5a는 코로나19 감염 후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이 진행된 환자에게서, Wnt11은 코로나19 감염 환자에게서 급증했으나 ARDS가 진행된 환자에게서는 감소하는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이토카인 폭풍(Cytokine storm)에 사망한 환자는 특이적으로 Wnt5a는 증가했지만 Wnt11은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배 교수팀은 또 코로나19 환자의 혈액 내 말초혈액단핵세포(PBMC)에 Wnt11 단백질을 처리한 결과, 염증성 전사인자인 ‘엔에프-카파비(NF-kB)’의 활성이 감소하고, 사이토카인 생성이 억제된 것을 확인했다.

배종섭 교수는 “이번 단백질 발굴이 코로나19의 대표적 합병증인 ARDS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특히 Wnt11 단백질은 향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타깃 단백질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배 교수팀과 함께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이원화 박사, 영남대병원 호흡기센터 최은영 교수, 충남대 생화학과 김완태 교수와 공동으로 진행했고 한국연구재단의 중견연구자지원사업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연구중심병원R&D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