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천시, 코로나 재확산 우려 '전국마라톤·생활체육대회' 전격 취소
김천시, 코로나 재확산 우려 '전국마라톤·생활체육대회' 전격 취소
  • 김부신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07일 16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08일 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시청.

김천시는 올 하반기 개최예정이었던 ‘2020 김천 전국마라톤대회’와 ‘제16회 김천시생활체육대회’를 코로나19 재확산 차단을 위해 전격적으로 대회 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7일 밝혔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지역감염 확산 방지와 참가자 및 시민의 안전을 위해 고심 끝에 전국 동호인들이 모이는 마라톤대회와 지역생활체육 동호인의 축제인 김천시생활체육대회 개최 취소를 결정했다.

김천 전국마라톤대회는 지난해 전국에서 4000여명의 마라토너와 시민들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려 올해도 많은 마라토너 동호인들의 관심을 받았으나 안타깝게도 대회 개최가 무산됐다.

김충섭 시장은 “코로나19 재확산이 우려되고 있고, 무엇보다도 시민의 안전과 생명이 제일 중요한 만큼, 부득이 대회 개최 취소 결정을 내렸으며, 내년에는 대회 준비에 만전을 기해 안전한 환경 속에서 시민들이 다양한 스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부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부신 기자
김부신 기자 kbs@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