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태풍 견딘 포항 죽도시장 가을빛 완연
태풍 견딘 포항 죽도시장 가을빛 완연
  • 남현정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09일 14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09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을 20여일 앞둔 포항 죽도시장 상인들이 손님맞을 준비가 한창이다.

포항 죽도시장에 가을빛이 완연하다. 오랜 코로나19 거리두기와 집중호우에 이은 두 번의 태풍이 지났지만 죽도시장의 풍경은 풍요롭다. 추석을 20여 일 앞둔 죽도시장엔 아직 손님의 발길은 한산하지만 상인들의 손님맞이 준비가 한창이다.
 

추석을 20여일 앞둔 포항죽도시장이 한산하다.

올 추석은 긴 집중호우에 태풍 피해까지 겹치면서 예년에 비해 주요 채소·과일 크게 올라 추석 장보기에도 비상이 걸렸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농축수산물이 1년 전보다 10.6% 상승, 2017년 8월(10.7%) 이후 3년 만에 가장 큰 오름폭을 나타냈다.
 

포항 죽도시장의 한 상인이 채소를 다듬고 있다.
가격이 올랐다지만 죽도시장의 채소가게에서는 비교적 가격이 저렴하다.

특히 채소류 가격 상승폭이 28.5%로 2016년 11월(32.9%) 이후 45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배추(69.8%), 고구마(56.9%), 토마토(45.4%), 호박(55.4%) 등이 크게 오르면서 농산물 가격도 12.1% 올랐다.
 

추석을 앞둔 포항죽도시장 신발가게도 가을 신발이 줄을 섰다.
포항죽도시장의 채소 좌판이 정겹다.

가격조사기관인 한국물가정보에 따르면 추석을 앞둔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차례상 품목 물가를 조사한 결과, 올해 4인 가족 기준 차례상 비용은 지난해보다 평균 20%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 기준 27만500원으로 지난해보다 16.5%(3만8천400원) 올랐고, 대형마트 기준 40만4천730원이 들어 지난해 추석보다 8만270원(24.7%)이 더 들 것으로 조사됐다.
 

포항죽도시장 옷가게에 가을 신상품이 진열됐다.
포항죽도시장의 채소 좌판이 정겹다.
남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남현정 기자
남현정 기자 nhj@kyongbuk.com

사회 2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