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올해 공공비축미 7만2500t 매입
경북도, 올해 공공비축미 7만2500t 매입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4일 18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5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초부터 12월 말까지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올해 공공비축미 7만2500t(산물벼 2만t, 포대벼 5만2500t)을 다음달 초부터 12월말까지 매입한다고 14일 밝혔다.

산물벼는 다음달 초부터 11월 중순까지 미곡종합처리장(RPC)을 통해 수확한 물벼 상태로 매입하고, 포대벼는 11월초부터 12월말까지 시군이 지정한 수매장소에서 수분량 13.0~15.0% 이내의 건조벼 상태로 40kg 또는 800kg 단위로 매입한다.

공공비축미 매입가격은 통계청이 조사하는 수확기(10~12월)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기준으로 결정하게 되며, 중간정산금은 전년과 동일하게 3만원(40kg포대당)을 매입 후 즉시 지급하며, 최종 정산은 12월말까지 지급한다.

전체물량 7만2500백t 중 일반 건조벼 4만3700t, 친환경 건조벼 800t, 산물벼 2만t을 구분 매입하며, 논 타작물 사업에 참여한 농가에 인센티브 물량 8000t은 농식품부에서 직접 별도 배정해 매입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공공비축미 매입검사 장소에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술·음식 취식 및 등급판정 단체관람 금지, 마을별 또는 농가별 시차제 출하,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및 출입자 명부 작성, 검사장 상주인원 최소화 등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기로 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