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소방본부, 추석 성묘객 벌 쏘임·예초기 안전사고 주의 당부
경북소방본부, 추석 성묘객 벌 쏘임·예초기 안전사고 주의 당부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4일 18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5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초 자료사진.경북일보DB
경북소방본부는 추석을 앞두고 벌초·성묘객들의 벌 쏘임 및 예초기 안전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14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8일까지 벌집제거 출동횟수는 총 1만651건이고, 전체 출동건의 절반이상이 넘는 5794건이 8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지난 8월 울진에서는 70대 여성이 집에서 벌에 쏘여 사망하는 등 현재까지 벌 쏘임 환자 507명을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이중 8월에만 절반에 가까운 208명 발생해 앞으로 벌 쏘임 사고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벌 쏘임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제초작업 등 야외 활동시 주위에 벌집 유무 확인, 냄새 및 색채에 자극을 받으면 공격성이 강해지기 때문에 향수, 화장품 가급적 사용 자제, 검고 어두운색에 더욱 강한 공격성을 나타내는 습성이 있어 검은색 옷 또한 피해야 한다.

소방본부는 또 벌초·성묘 시기가 다가오면서 예초기 안전사고 발생률도 증가할 것으로 보고 성묘객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예초기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신체를 보호할 수 있는 안면보호구, 보호안경, 무릎보호대, 안전화, 장갑 등 보호장비 착용, 칼날에 보호덮개 장착, 주변 환경에 맞는 칼날을 구분해 사용해야 한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