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남판소리보존회 "이명희 명창 이름지우기 더 이상 안돼"
영남판소리보존회 "이명희 명창 이름지우기 더 이상 안돼"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5일 16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6일 수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희 명창의 문하생들이 12일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영남판소리보존회(이사장 정정미)가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전 ‘판소리 공개행사’의 보조금 신청시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 이명희판소리연구소’란 기존명칭으로 돌려줄 것을 대구시 남구청에 요청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이 행사는 영남의 작은 국악 거인으로 일컬어지던 소리꾼 고 이명희 명창이 영남인으로는 최초로 전주대사습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며 이를 기리기 위해 1992년 대구시무형문화재 제8호 판소리 보유자로 선정된 후 그해부터 대구시 무형문화재 공개행사에 판소리 종목을 발표하는 것을 시작으로 시작된 사업이다.

그런데 지난 2019년 보조금 신청 단체명이 그동안 신청했던 ‘기존의 명칭이 아닌 A 전수조교가 대표를 맡고 있는 신규 단체명’으로 변경된 것을 뒤늦게 알게 됐고, 경위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명희 명창 생전시 필수적이었던 ‘두 전수조교의 서명’이 2019년 신청 서류에는 A 전수조교의 서명만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보존회는 “보조금 신청에 앞서 명칭변경은 두 전수조교의 합의 또는 전체의 문하생들과 상의가 있어야 했다”며 대구시 남구청에 이를 바로 잡아 줄 것을 요청했었다. 그러자 대구시 남구청은 두 전수조교에게 협의하라는 공문을 발송했다.

또 “전수조교의 합의 하에 지난 9월 11일, 문하생들을 대상으로 친목도모와 협의를 위한 모임이 개최됐는데, 어찌 된 영문인지 모임이 총회의 성격으로 회의록이 작성됐고, 합의에도 없는 투표가 진행되는 등 일들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이 사실을 접한 다수의 문하생(이수자, 전수장학생, 전수자)들은 “사실상 이명희 명창 이름 지우기가 진행됐다”며, 12일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해 “이명희 선생님의 이름 지우기는 있을 수 없다는 우리의 뜻을 대구시 남구청에 전달하고, 뜻이 관철될 때까지 행동을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