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남대,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공무원 7명 합격 '쾌거'
영남대,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공무원 7명 합격 '쾌거'
  • 김윤섭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5일 18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6일 수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24명 합격자 배출
‘2020년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에 최종 합격한 영남대 졸업생과 재학생들.(왼쪽부터 이형주, 안혜린, 이지은 씨, 서길수 영남대 총장, 안소현, 서은별, 박다영, 박태영 씨).영남대.
영남대(총장 서길수)가 ‘2020년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에서 행정직군 4명, 기술직군 3명 등 7명의 합격자를 배출했다.

합격자는 행정직군에서 이형주(25, 경영학과 졸업), 안혜린(25, 행정학과 졸업), 안소현(24, 행정학과 4학년), 이지은(23, 언론정보학과 4학년), 기술직군에서 박태영(27, 기계공학부 졸업), 박다영(27, 생명과학과 졸업), 서은별(24, 정보통신공학과 졸업) 씨 이다.

영남대는 최근 5년간 총 24명의 합격자를 배출하며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에서 상당한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다.

올해 합격자 수(7명)도 전국 대학 가운데 3위권에 해당한다. 영남대는 대학 차원에서 전담부서(대학일자리센터)를 두고 대학 추천자 모집 단계부터 필기시험과 서류전형 등 선발 전 과정에서 체계적이고 적극적으로 학생들을 직접 챙긴다.

영남대는 매년 6월경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을 준비하는 학생들을 모집해 전담 지도교수를 배정, 개별 지도하며 필기시험을 대비한 온라인강좌와 취업스터디를 지원하고, 기존에 합격한 선배와의 간담회 등을 통해 학생들이 면접에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이승우 영남대 대학일자리센터 센터장은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에서 영남대 학생들이 전국 어느 대학의 지원자들보다 경쟁력이 높다는 것이 확인됐다. 대학이 체계적으로 지원한 것이 매년 다수의 합격자를 배출하는 결실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국가직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은 지역 인재를 고르게 채용함으로써 공직의 지역 대표성을 강화하기 위해 2005년 도입됐다. 일정 자격 요건을 갖추고 총장 추천을 받은 학생 또는 졸업생을 대상으로 인사혁신처 주관 필기시험(PSAT)과 서류전형, 면접시험을 거쳐 선발한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