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부, 1723억 투입 코로나 백신 3000만 명분 우선 확보
정부, 1723억 투입 코로나 백신 3000만 명분 우선 확보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5일 19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6일 수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총리 "국제기구·해외기업 협상…안정성 등 충분히 검토할 것"
보건복지부 "우선 접종 대상자-집단면역 최저 수준 고려할 물량"
정부가 1700여억원을 투입해 우리나라 국민 3000만명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우선 확보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하고 있어 결국 궁극적 문제 해결을 위해선 백신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국제기구와 해외기업과의 협상을 통해 우리나라 인구의 60% 수준인 약 3000만 명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 모두에게 접종할 수 있는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 싶지만, 아직은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은 물론 개발 성공 여부도 불확실해 무작정 투자하기엔 한계가 있다”며 “선제적이면서도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회의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해외에서 ‘COVAX 퍼실리티’ 및 개별기업과 협상을 통해 국민의 60%(약 3000만명) 접종가능 백신을 확보한다.

백신 확보에 차질이 없도록 선구매 계약을 위한 비용 1723억원을 질병관리청에서 집행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COVAX퍼실리티’는 오는 2021년까지 전 인구의 20%에 대한 백신 균등 공급을 목표로 세계보건기구(WHO), 감염병혁신연합(CEPI, 백신개발),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백신공급)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다국가 연합체다.

이와 관련 임인택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1단계 확보 물량을 3000만명 분으로 설정한 이유는 우선접종대상자와 집단면역 수준을 함께 고려했기 때문”이라며 “집단면역은 인구의 60∼70% 수준의 면역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최저 수준까지는 가야 국민이 안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정부는 현재 COVAX퍼실리티 참여를 통해 약 1000만 명분(2000만 도즈)의 백신을 확보할 계획이다.

1도즈는 1회 투여분을 말한다.

이 참여를 위해서는 도즈당 위험보증부담 0.4달러를 포함한 3.5달러의 선입금을 오는 10월 9일까지 지불해야 한다.

백신 가격은 추후 제공되는 백신 종류에 따라 변동되며 선입금 등을 고려해 정산 절차를 거치게 된다.

남은 2000만명분의 백신은 임상시험 동향 등을 고려해 글로벌 기업과의 협상을 통해 선구매하는 방식으로 추가 확보할 방침이다.

현재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화이자, 존슨앤드존슨, 모더나 등과 협상을 진행 중이며 향후 우수한 백신이 개발되는 회사가 나오면 추가 협상채널을 가동할 예정이다.

백신은 △안전성·유효성 검토 결과 △가격 △플랫폼 △공급 시기 등을 고려해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결정된다.

임 국장은 “각 기업의 백신 종류가 다르기 때문에 종류별로 조합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백신 안전성, 유효성이 완전히 확보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를 충분히 검토해 구매 계약을 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글로벌 개발 백신 구매 추진과 별도로 국내기업의 백신 개발지원 대책도 계속해서 추진 중이다.

지난달 국내 백신개발기업인 SK 바이오사이언스 등 3개사에 대한 임상시험 비용 지원 계획이 발표됐으며, 임상 과정에서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지원센터’도 구축된 상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범정부적 역량을 동원해 안전하고 성공 가능성이 높은 백신의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산 백신 개발도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