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칠곡군서 "추석명절 귀성 자제 당부" 종갓집 종손까지 나서
칠곡군서 "추석명절 귀성 자제 당부" 종갓집 종손까지 나서
  • 박태정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7일 19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8일 금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암 문익공 이원정 13대 종손 이필주 씨, 칠곡군 '언택트 추석 캠페인’ 동참
이필주(가운데) 종손은 왜관읍 석전리에 위치한 귀암 고택에서 종친인 이수중(82.우) 광주이씨 석전종회장과 이기진(76.좌) 광주이씨 칠곡종회장과 함께 문중의 귀성 자제를 당부하는 홍보판을 제작하고 기념 촬영을 했다.

“올해 추석에는 고향에 내려오지 않아도 된다. 그것이 최고의 추석 선물이자 효도다.”

추석명절 고향 방문 자제에 지역을 대표하는 종갓집 종손까지 나섰다.

귀암 문익공 이원정 13대 종손인 이필주(78·가운데)씨가 17일 칠곡군의 ‘언택트 추석 캠페인’에 동참했다.

이 씨는 왜관읍 석전리에 위치한 귀암 고택에서 종친인 이수중(82) 광주이씨 석전종회장과 이기진(76) 광주이씨 칠곡종회장과 함께 문중의 귀성 자제를 당부하는 홍보판을 제작하고 기념 촬영을 했다.

이번 캠페인은 백선기 칠곡군수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와 차단을 위해 기획했다.

백선기 군수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오는 30일까지 채석균 칠곡군재경향우회장, 곽경수 이장연합회 칠곡군지부장, 조경환 대한노인회 칠곡군지회장, 서경희 여성단체협회의회장 등이 동참해 언택트 추석 캠페인을 이어갈 계획이다.

채석균 재경향우회장도 17일 “이번 추석명절에는 고향에 내려가지 않겠습니다. 향우회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 드립니다”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캠페인에 동참했다.

백 군수는 “추석 연휴가 코로나19 확산에 중대한 고비로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집에서 쉬는 것을 고려해 달라”며 “민족 최대의 추석 명절에 이동자제를 권고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가족의 안전을 위해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연휴 기간에도 선별진료소를 정상 운영하고 24시간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하는 등 방역과 의료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대응할 것”이라며 “추석명절 고향방문과 역귀성 자제하기는 물론 영상통화로 안부를 확인하고 조상 산소 벌초 대행하기를 실천해 줄 것”을 언급했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