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중기부 '브랜드K' 반짝효과 그쳤나…1년 새 업체매출 70% 감소
중기부 '브랜드K' 반짝효과 그쳤나…1년 새 업체매출 70% 감소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17일 20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18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 대부분 론칭행사에 사용"…김정재 의원, 예고된 부진 질타
김정재 국회의원(국민의힘·포항북)
중소기업벤처부가 지난해 야심차게 출범시킨 중소기업 국가대표 공동브랜드 ‘브랜드K’에 론칭한 업체매출이 1년 사이 급감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기부는 지난해 9월 전 세계에서 명품으로 인정받는 스위스 라벨처럼 브랜드K를 국가의 대표 브랜드로 만들겠다는 목표 아래 문재인 대통령과 박영선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태국에서 ‘브랜드K’론칭행사를 가졌다.

그러나 17일 국민의힘 김정재(포항북) 국회의원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브랜드K로 선정된 1기 업체들의 매출이 1년 새 70%나 줄어들었으며, 국내 판매실적·수출 실적도 미미한 수준에 그쳤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지난해 9월 론칭행사 당시 국내 31개 제품을 브랜드K로 지정해 국내외 판로개척을 지원키로 했었다.

이후 브랜드K로 선정 제품은 39개까지 늘어 났으며, 2기에도 81개 제품이 선정돼 현재 모두 120개 제품이 리스트에 올랐다.

브랜드K 1기는 지난해 9월 131억6500만원의 매출액을 기록, 제품당 평균 3억3천756만원의 매출실적을 보였다.

그러나 지난 5월 브랜드K 1기의 매출액은 4분의 1토막에 불과한 40억6천800만원에 그친 것으로 나타나 브랜드K 선정 이후 매출이 오히려 매출이 급감했다.

브랜드K 판로지원을 위한 각 유통채널과 정책매장의 매출도 미미했다.

카카오커머스의 경우 29개 업체가 입점해 지난해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판매를 진행, 판매총액은 4500만원에 그쳤다.

특히 브랜드K 선정제품을 태국 라자다그룹의 ‘라자다몰’에 등록하겠다는 계획은 아직까지도 실현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벤더사(중간유통사) 계약이 체결되지 않아 매출실적 0원인 상태다.

중소기업제품전용 오프라인 판매장인 ‘아임쇼핑’ 브랜드K 전용코너 역시 매출이 미미한 수준에 머물렀다.

아임쇼핑의 경우 인천공항 면세점에서 4곳·부산역사·현대백화점 판교점·목동 행복한백화점에서 각각 운영하고 있지만 이들 7개 매장의 판매실은 지난해 9월 부터 올 7월까지 5천990만원에 불과했다.

특히 행복한백화점의 경우 브랜드K 1기 39개사가 모두 입점했지만 이중 30개사가 매출액 0원을 기록 중이다.

김의원은 브랜트K의 부진은 일찌감치 예고됐다는 지적이다.

즉 대대적으로 행사를 개최하고 론칭만 했을 뿐 제대로 된 예산과 인력의 배정이 이뤄지지 않았으며, 실제 지난해 배정된 3억7천만원 중 2억5000만원은 론칭행사 비용에 들어갔다.

나머지 예산도 대부분이 브랜드K 제품 선정을 위한 심사에 사용돼 판로개척을 위한 예산은 거의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정재 의원은 “이 사업의 취지가 중소기업 제품의 매출 증대인 만큼 외연 확장보다는 질적 성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브랜드K 선정업체 수 증가에만 집중하지 말고 매년 매출 증가 목표도 내실 있게 세우고 실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