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제철소 임직원, 코로나19에도 자매마을 도움 손길 여전히
포항제철소 임직원, 코로나19에도 자매마을 도움 손길 여전히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0일 18시 0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300여명,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속 마을 환경정비 '비지땀'
포항제철소 쇠터얼문화재돌봄봉사단은 지난 12일 포항 조사리에 세워진 원각조사비를 방문해 잡초를 정리하고 주변시설을 수리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임직원들이 주말인 지난 19일 태풍으로 인한 각종 잔해 청소 등 다양한 재능기부활동을 펼쳤다.

이날 300여 명의 임직원들은 각 부서별 또는 재능봉사단별로 현장을 찾아 비지땀을 흘렸다.

인사노무그룹과 열연부는 청림동 냉천에서 곳곳에 쌓인 나뭇가지·쓰레기를 수거에 나서는 한편 조경봉사단은 냉천 인근 수목을 정리하고 조경을 아름답게 가꿨다.

제선부·파이넥스부는 협력사 ㈜장원과 함께 해도동 태풍피해 가정을 방문해 무너진 담장 정리에 나섰으며, 환경자원그룹·발전부는 주민들이 공공시설을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도동 내 상가·공원 등에서 환경정비와 방역활동을 펼쳤다.

재능봉사단의 활약도 이어졌다.

도색봉사단은 청림동 주택가에서 노후된 담장을 깨끗하게 도색해 마을을 아름답게 가꿨으며, 전기수리봉사단은 해도동 독거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고장난 전등과 전자기기를 수리해줬다.

재능봉사단은 이에 앞서 지난 12일에도 재능기부활동을 펼친 바 있다.

특히 포항시 문화유산을 지키고자 결성된 쇠터얼문화재돌봄봉사단은 포항 조사리에 세워진 원각조사비를 방문해 잡초를 정리하고 주변시설을 수리하는 등 문화재 보호에 힘을 쏟았다.

마을 환경정비에 함께한 한 주민은 “포항제철소가 적극 지원해준 덕분에 깨끗하고 안전한 마을을 만들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포항제철소 관계자는 “쾌적한 마을환경으로 최근 이어진 태풍과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