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희국 의원 "경북 저상버스 도입률 16%에 그쳐"
김희국 의원 "경북 저상버스 도입률 16%에 그쳐"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0일 18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국 의원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보급이 계획대비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7월 기준 전국 저상버스 도입율은 28.4%에 불과하다.

제3차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에 따른 2021년도 저상버스 도입율 목표치인 42%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시의 저상버스 도입율이 56.4%로 가장 높았고, 충남의 경우 10%로 가장 낮았으며, 울산, 경기, 충남, 전남, 경북(16.2%) 등의 자자체도 도입율이 20%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저상버스 보급을 위해 2004년부터 지자체에 보조금(서울 40%, 기타 지자체 50%)을 지급하고 있으나, 보조금 편성 규모가 지자체 수요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2020년 수요 2281대⇒예산1350대, 2019년 수요 1720대⇒예산 1085대, 2018 수요 1255대⇒예산 800대 정도에 불과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장애인, 노인 등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를 위해 저상버스 도입을 조속히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 시내버스 대 폐차 시 저상버스 도입을 의무화하고, 관련 예산을 확대하는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군위 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