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부 '수소 경제 육성' 공모, 충전소 하나뿐인 대구엔 '그림의 떡?'
정부 '수소 경제 육성' 공모, 충전소 하나뿐인 대구엔 '그림의 떡?'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0일 19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금주내 응모 여부 결정"
‘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사업’ 조감도. 국토교통부 제공.

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자체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수소 교통 복합기지 구축 사업’ 공모를 진행하면서 대구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시가 표면적으로 수소경제 육성을 역점 추진해왔지만, 수소충전소 인프라는 미흡한 탓에 공모사업 선정에 어려움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20일 대구시에 따르면 국토부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수소 교통 복합기지 구축 사업’에 대해 세부사항을 확인하고 공모 여부를 결정한다.

국토부는 이번 수소 교통 복합기지 사업을 통해 환승센터, 철도역, 차고지 등 교통거점에 수소 충전시설을 확충해 이용자의 접근성을 높이고, 수소차 보급도 지원한다. 복합기지에는 대용량 수소 충전시설과 함께 차량 정비 시설, 편의시설, 주차장, 수소생산 시설 등 관련 부대시설을 설치해 다양한 수소 교통사업의 기반시설을 만들 계획이다.

지난해 1월 수소경제 진입을 선언하고 2030년까지 수소차 1만2000대 보급을 목표로 하는 대구시 입장에서는 이번 공모사업이 수소산업 성장의 핵심 키가 된 셈이다.

하지만 해당 공모사업에 대구시가 선정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표면적으로는 수소 경제 육성을 외쳤지만, 수소 관련 인프라는 타 시·도에 뒤처지는 탓이다.

울산의 경우 보급된 수소차만 1516대에 이른다. 충전소도 6곳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서울은 수소차 1078대, 충전소 4곳이고, 부산은 수소차 752대에 충전소는 2곳이다. 대구는 아직 수소차는 35대에 불과하다. 충전소는 지난달 26일에서야 1곳이 만들어졌다. 이러한 인프라 부족은 지난해 국토부가 주관한 ‘수소 시범도시 공모사업’에 지원도 못 한 이유다. 해당 사업은 주거와 교통 분야에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해 지역 특화 산업을 접목한 도시로 조성하는 사업이었지만, 수소충전소 하나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상태에서 선정 가능성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또 수소 인프라가 부족하다 보니 대규모 수소 관련 사업 진행에 있어 지역민들의 큰 반발심도 해결해야 할 숙제다.

대구시는 이주 내로 국토부의 세부사항이 내려오면 검토해 공모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최혁규 대구시 에너지관리팀장은 “현재 국토부가 지자체의 사업제안을 받아 타당성, 교통입지 여건, 시설 활용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는 내용만 있다”며 “공모 세부사항이 내려오면 대구시의 강점 등을 고려해 공모선정 가능성을 판단하고, 공모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수 기자
김현수 khs87@kyongbuk.com

달서구와 서구, 교통, 시민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