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상훈 “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6억 이하 아파트 절반 사라져”
김상훈 “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6억 이하 아파트 절반 사라져”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1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훈 의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에서 매매가 6억 원 이하 아파트가 절반 이상 사라진 반면, 9억 원을 넘는 아파트는 2배 이상 늘어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한국감정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 시내 시세 6억 원 이하 아파트 비율이 2017년 5월에는 67.3%였으나 3년이 지난 올해 6월에는 29.4%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반면 시세 9억 원 초과 아파트 비율은 15.7%에서 39.8%로 2.5배가량 높아졌다. 15억 원을 넘는 초고가 아파트 비중도 3.9%에서 15.2%로 확대됐다.

자치구 중 시세 6억 원 이하 아파트 비율이 가장 크게 줄어든 곳은 강동구다. 2017년 5월 6억 원 이하 아파트 비율은 74.9%에 달했지만 올해 6월에는 8.9%로 급락했다.

그 사이 9억 원 초과 아파트는 0.4%에서 49.0%로 폭증했다.

성북구의 경우 6억 원 이하 아파트 비율은 같은 기간 97.0%에서 33.6%로 줄었고, 동대문구는 88.9%에서 26.0%로 축소됐다.

서대문구 또한 88.6%에서 26.5%로 쪼그라들었다.

고가 주택이 많았던 강남지역은 15억 원 초고가 아파트가 많이 늘어났다.

강남구는 15억 원 초과 아파트 비율이 26.8%에서 73.5%로 높아졌고 서초구도 22.4%에서 67.2%로 확대됐다. 송파구 또한 5.3%에서 43.1%로 늘어났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