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갑질·특혜 논란' 경북독립운동기념관 특별감사 장기화
'갑질·특혜 논란' 경북독립운동기념관 특별감사 장기화
  • 이정목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1일 21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공평·객관성 논란 제보 잇따라…언론 유출로 감사 진행 어려워져
경북독립운동기념관 전경
속보=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한 간부의 채용 특혜와 업체 선정 개입, 직원에 대한 갑질 등이 불거져 진행된 경북도 특별감사(경북일보 8월 31일 자 8면 등 보도)가 장기화할 전망이다.

21일부터 오는 25일까지 정기감사가 진행되는 데다 간부 A 씨와 직원들 간의 의견 차이가 심해 사실확인 절차가 계속 이어지고 있어서다.

여기에 일부 직원들 사이에서 이번 특감이 불공평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제보도 잇따르면서 특감의 객관성에 대한 논란도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감사를 받은 경북독립운동기념관 일부 직원에 따르면 “지난달 31일부터 9월 3일까지 경북독립운동기념관에서 진행된 특별감사에서 피해자와 가해자가 같은 장소와 시각에 함께 감사를 받았다”며 “서로 대화가 들리는 자리에서 감사를 받다 보니 제대로 된 의견진술이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이어 “직원 업무 특성상 다른 부서의 자료를 확보하기 어려워 감사를 요청했음에도 감사팀은 관련된 내용의 자료를 직접 확보해 오라고 말해 감사의 의미가 무색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대해 경북도 감사팀 관계자는 “해당 내용은 사실무근이고 객관적으로 감사에 임했다”며, 특히 “해당 내용이 감사 현장에서 언급되지 않고 이후 외부에서 들려오는 소문으로 정보를 알게 돼 직원들의 말을 신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직 감사 결과가 나오지도 않은 상황에 이러한 제보들이 언론으로 유출돼 감사 진행에 어려움이 많다”며 “현재까지도 감사내용 보충을 위해 직원들의 진술을 듣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특별 감사 결과 시일 또한 크게 늦어지는 모양새다. 조사건의서를 제출한 직원들과 간부 A 씨의 견해차가 크게 다른 데다 양측의 추가 진술 등으로 법률 자문은 고사하고 아직 감사를 마무리 짓지 못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경북도의 한 관계자는 “경북독립운동기념관과 관련한 특감의 경우 2개월은 지나야 결과를 알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경북도는 21일부터 25일까지 닷새간 경북독립운동기념관을 비롯한 출자·출연기관에 대한 정기 종합감사를 진행한다. 인사·예산·회계 업무처리의 적정성과 제 규정 및 주요 추진사업의 적정성, 기타 운영상의 문제점과 제도 개선사항 발굴 등을 살펴본다. 경북독립기념관의 경우 지난 특감과는 다른 일반적인 종합 감사의 성격이지만 관련 내용이 언급될 것으로 보인다.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정목 기자
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