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600년 한국 서원 최초 여성이 초헌관 나선다
600년 한국 서원 최초 여성이 초헌관 나선다
  • 오종명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1일 21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2일 화요일
  • 1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이끈 이배용 이사장
도산서원, 내달 1일 추계향사 초헌관에
도산서원 추계향사

안동 도산서원 향사에서 우리나라 서원 처음으로 여성이 초헌관(初獻官)으로 나선다.

21일 세계유산 도산서원에 따르면 제향 인물인 퇴계 이황 선생 유덕을 추모하는 경자년 추계향사를 다음 달 1일 오전 11시 상덕사에서 봉행한다.

이 자리에는 한국 서원(9곳)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정을 앞장서 이끈 이배용 한국의서원통합보존관리단 이사장이 초헌관(初獻官) 망기(임명장)를 받아 퇴계 선생께 첫 술잔을 올린다. 또 여성 제관으로 분헌관(分獻官)에 이정화 동양대 교수, 집사에 박미경(서원관리단)씨가 봉행한다.

한국 서원 역사 600여 년 동안 여성을 초헌관으로 임명한 사례는 처음이다.

이번 행사는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 지정을 기념해 춘계향사로 봉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이를 연기했고 제관 규모도 대폭 축소해 17명이란 소수 인원만으로 치른다.

도산서원 향사는 현대인 생활 양식에 따라 전국에서 가장 먼저 3일 일정을 2일로 줄이고 야간 봉행을 주간으로 바꿨다. 또 상덕사 출입을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개방했고 전통유교 문화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기 위해 향사 모든 과정에 관람객 참관을 허용하고 있다.

퇴계 선생은 1561∼1570년 도산서당에서 직접 강학을 하며 후학을 길렀다. 1570년 사후 4년 뒤 1574년 제자들이 선생 뜻을 기리려고 도산서원 건립에 나섰고 1575년 완공했다고 한다. 상덕사(보물 제211호)는 퇴계 선생 위패를 봉안한 도산서원 사당이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친인간사냥꾼 2020-09-22 14:53:35
중국귀신에게 왜 술잔을 올리나? 그게 남녀가 무슨 상관이냐?
조선은 공자놈 때문에 망했다.
멸만경이라는 책이름을 아느냐?
오랑캐를 멸하기 위해 만든 풍수지리서다.
중공 짱꿰들은 공자의 전적지를 파괴하고 있는데 웃기게도 전세계에 공자학원을 만들어 스파이의 은신처로 활용하고 있고, 현지스파이를 포섭하는 본부로 활용한다. 안동대학에도 공자학원이 있다고 알고 있는데 돈 몇 푼에 나라를 팔지 말고 없애라. 그게 바로 조선문화를 지키는 길이다. 한국인이 공자를 배워야 할만큼 우매한 국민이냐?
이제 공자를 공부하기 보다 법가와 병가를 배워야 한다. 나라의 시스템을 유지하고 나라를 지키는 학문이다. 주둥이만 나불대는 공자학은 이제 시궁창에 쳐넣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