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독감 무료예방접종 2주가량 중단…유통과정서 일부 백신 '상온노출'
독감 무료예방접종 2주가량 중단…유통과정서 일부 백신 '상온노출'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2일 21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독감 동시차단 차질 우려
22일 오전 광주 북구의 한 병원에서 북구보건소 직원들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 연기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연합
무료 예방접종을 하루 앞두고 백신에서 문제가 발견돼 22일부터 예정됐던 무료 접종이 일시 중단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2일 오전 브리핑에서 “인플루엔자(독감) 조달계약업체의 유통과정에서 백신의 냉장온도 유지 등의 부적절한 사례가 신고돼 오늘(22일)부터 시작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품질이 확인될 때까지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제점이 발견된 해당 백신은 22일부터 무료 접종을 하려던 13∼18세 대상 물량이다.

운반 시 냉장상태를 유지해야 하는 독감 백신이 이송 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청장은 “유통하는 과정상의 냉장 온도 유지에 문제가 제기된 제품이며 제조사의 백신 생산상의 문제는 아니다”며 “해당 백신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검증과정을 통과해 공급된 만큼 제품이 의료기관까지 전달되는 과정상에 냉장온도가 일부 유지되지 않았다는 문제 제기가 돼 그 부분에 대한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상온에 노출된 백신 물량 수준은 현재 조사 중이다.

정부 입찰로 확보한 1259만명분 가운데 22일 접종을 위해 풀린 500만명분 중 일부 백신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질병청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백신은 저온유통(콜드체인) 과정을 통해 유통한다. 이때 냉장차량이 이용되는데 백신이 각 지역별 이송 차량으로 분류되는 과정에서 냉장온도 기준(2~8℃)을 유지하지 못하고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조달물량을 담당했던 업체는 신성약품으로, 당국은 약사법 위반 여부를 살필 계획이다.

다만 지난 8일부터 시작된 2회 접종 어린이 대상자에게 공급된 백신은 병원들이 자체 조달로 공급받은 백신이라 문제의 백신과 다르다는 게 의료당국 측의 설명이다.

정 청장은 “지난 8일부터 9세 미만 아이들 중에 두 번 접종을 해야 되는 대상자가 먼저 예방접종을 시작했고 이 접종은 민간의료기관이 확보한 물량으로 먼저 접종하고 비용 청구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상온에 노출된 백신은 전량 수거돼 품질 재검증 과정을 거쳐 이상이 없으면 접종에 사용될 예정이다.

안전성 검증에는 2주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검증 결과 안전성에 문제가 발견돼 해당 물량을 폐기할 경우 올해 접종 계획은 차질이 예견된다.

이와 관련 정 청장은 “62세 이상 고령자는 10월부터 접종이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매년 예방접종을 10월 초·중순 시작했다. 올해는 다른 해보다는 한 달 가량 예방접종을 먼저 시작한 측면이 있는 만큼 최대한 62세 이상 접종일정은 계획된 일정대로 진행될 수 있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