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덕 송이 金송이…1등품 56만원 훌쩍
영덕 송이 金송이…1등품 56만원 훌쩍
  • 최길동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2일 21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덕군 산림조합 직원들이 송이 선별하고 있다.
영덕산림조합 직원들이 송이 공판장에서 선별작업을 하고 있다.

본격적인 자연산 산송이 수확철을 맞았지만 예년에 비해 생산량은 크게 줄고 값은 폭등하고 있다.

22일 경북 영덕군 산림조합에서 거래된 산송이 공판가격은 1등품(생산량 220g) 입찰가는 1kg당 56만1천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배 이상 폭등했다.

또 2등품(1kg450g을 생산)은 kg당 47만6천100원 , 3등품(5kg800g 생산)은25만원, 등외픔(4kg310g 생산) 18만1천100원에 각각 입찰됐다.

영덕지역은 전국 최대의 산송이 생산지이지만 공판에 나온 물량이 하루 평균 11kg 760g에 그치면서 생산량도 예년의 10분의 1수준으로 떨어졌다.

영덕군산림조합 권오웅 조합장은“ 올해 송이 생산량이 급감한 것은 최근 계속된 가뭄과 고온으로 포자 발아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기 때문으로 추석 대목을 앞두고 자연산 산송이값은 천정부지로 치솟을 전망이다”고 말했다.

최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길동 기자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영덕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