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7월 경북동해안, 수익 높은 투자처 찾아 '영끌 대출' 늘어
7월 경북동해안, 수익 높은 투자처 찾아 '영끌 대출' 늘어
  • 남현정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2일 20시 0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포항본부 "여신 증가폭 확대"
7월 중 경북동해안지역 금융기관 수신은 감소한 반면 여신 증가폭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은행 포항본부가 발표한 ‘7월 중 경북동해안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수신은 비은행금융기관(826억원→1438억원)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전달 4385억원에서 -3331억원으로 크게 감소했다.

예금은행 수신이 전달 3559억원에서 -4769억원으로 큰 폭 감소세로 돌아섰다.

요구불 예금(1153억원→-2520억원)과 저축성 예금(2459억원→-2114억원) 모두 줄어들면서 전체 예금은행 수신 감소세를 이끌었다.

지역별로는 포항(-3851억원)과 경주(-528억원) 지역 수신액 감소폭이 컸다.

이에 대해 한은 포항본부 관계자는 “통상 7월은 부가가치세 등에 따라 기업자유예금이 크게 줄어든다”며 “비은행금융기관 수신이 대폭 늘어난 것은 한 대기업이 일시자금을 단기 예치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여신은 전달 1275억원에서 1681억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예금은행 여신(530억원→394억원)은 가계대출(-586억원→208억원) 증가에도 불구하고, 기업대출(1143억원→258억원)이 크게 줄면서 증가폭이 축소됐다.

비은행금융기관 여신은 새마을금고(-27억원→451억원)을 중심으로 전달 745억원에서 1287억원으로 늘었다.

이에 대해 한은 포항본부 관계자는 “예금은행의 개인신용대출과 비은행금융기관의 예탁금 담보 대출에서 여신이 늘었다”며 “이는 기준금리 하락에 따라 수익률이 높은 투자처를 찾는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의 준말) 대출’이 증가한 것으로 추측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남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남현정 기자
남현정 기자 nhj@kyongbuk.com

사회 2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