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제철소, AI 접목 ’코일통합 제품창고’ 준공
포항제철소, AI 접목 ’코일통합 제품창고’ 준공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2일 20시 0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3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정적인 제품 입고 시스템 확보
지난 17일 열린 ‘코일통합 제품창고’ 준공식에서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준공을 기념하며 커팅식을 하고 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유휴공장 부지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코일통합 제품창고’를 만들어 물류비 절감과 공간 활용을 높였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17일 제철소내 7천㎡규모의 유휴공장부지에 1만1천t의 코일제품을 동시에 저장할 수 잇는 코일통합 제품창고 준공식을 가졌다.

이 제품이 준공됨에 따라 기존 2천t에 불과하던 저장능력이 5배 이상 증가해 제품 이송 및 야적에 따른 물류비를 대폭 절감하게 됐다.

코일통합 제품창고가 들어선 곳은 포항제철소 내 공장 유휴 부지로, 지난해부터 제품창고로 전환해 공간 활용의 효율성을 극대화시켜 왔다.

2단계 공사를 거쳐 준공된 제품창고의 연간 제품 보관능력은 24만t에 달한다.

특히 이번 제품창고 증설 과정에서 현장직원들의 비용절감 아이디어가 곳곳에 적용돼 의미를 더했다.

코일을 받치는 스키드(Skid)의 경우 후판 스크랩을 재활용했으며, 공사 중 발생한 토사는 외부에 반출하지 않고 제철소 내에서 자체 활용해 비용을 줄였다.

포항제철소는 충분한 입고 공간을 확보하게 됨으로써 생산 지연을 방지하고 제품 보관품질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제품창고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적정 재고와 납기 관리 등이 수행되는 미래형 제품창고를 구축할 예정이다.

최용준 공정품질부소장은 “이번 코일통합 제품창고 증설로 안정적인 제품 입고와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며 “유휴 인프라를 활용해 최소한의 금액으로 최대의 효과를 내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