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수자원공사 구미지사 직원 2명 작업 중 감전 사고…2도 화상
수자원공사 구미지사 직원 2명 작업 중 감전 사고…2도 화상
  • 김부신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3일 18시 0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전 10시3분께 구미시 고아읍 한국수자원공사 구미권지사 직원 2명이 작업 중 감전사고를 당했다.

이날 수자원공사 등에 따르면 구미권 지사 송수펌프모터동 시설에 대한 작업을 하던 직원 A씨(26)와 B씨(26·여)가 작업 도중 감전사고를 당했다.

이들은 절연 저항 측정 작업을 하던 중 감전됐으며 ‘펑’하는 굉음과 함께 쓰러져 동료 직원이 곧바로 119에 구조를 요청했다.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2도 화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는 “조작 패널의 절연저항 스위치를 만지면서 신체에 닿았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고 밝혔다.

김부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부신 기자
김부신 기자 kbs@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