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대 이유미 교수팀, 암 혈관 정상화 시키는 나노입자 밝혀
경북대 이유미 교수팀, 암 혈관 정상화 시키는 나노입자 밝혀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3일 20시 4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암제 전달력·치료 효능도 높여…PCN, 암 치료 새로운 대안 기대
이유미 교수.
이유미 경북대 약학대학 교수팀이 암 혈관을 정상화 시키는 나노입자를 밝혀냈다.

이 교수팀은 패혈증치료제로 개발된 나노입자가 암을 키우는 혈관을 정상화시켜 항암제 전달력과 암 치료 효능을 증대한다는 연구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암 미세환경은 비정상적 혈관을 통해 암조직 내부에 염증세포와 면역관련 세포 등이 증가하면서 암세포와 주변 세포들이 암의 성장과 전이에 관여하고 있는 환경을 의미한다.

이 교수팀은 이전 연구에서 ‘페리틴기반 단백질 C 나노입자(이하 PCN)’가 혈관 염증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를 발표한 바 있다.

해당 연구를 토대로 PCN이 암 혈관을 정상화시켜 암 미세환경이 변할 수 있을 것으로 가정하고 실험을 수행했다.

PCN이 혈관내피세포에서 혈관신생조절인자인 안지오포이에틴(Angiopoietin)의 수용체(Tie-2)를 매개로 하는 하위 신호전달을 활성화하는 것이 확인됐다.

또한 세포와 세포사이 장벽을 이루는 패쇄띠(tight junction)의 발현을 증가시켜 정상적인 혈관으로 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PCN이 암 혈관의 과도한 신생혈관을 억제하고 비정상성을 정상화해 암조직의 저산소 상태를 개선했다.

여기에 효과 면역세포들이 모이는 것을 증가시켜 암의 성장을 억제하고 암의 세포사멸을 촉진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항암제의 암조직 내 전달력을 증가시켜 기존 항암제의 효과를 높였다.

실제 생쥐모델에서 유방암과 폐암과 성장 및 전이를 90% 수준으로 억제해 쥐의 생존율을 2배 이상 유의적으로 증가시켰다.

이유미 교수는 “이번 연구로 PCN이 암 치료의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이 교수팀과 함께 카이스트 김인산 교수, 영남대 용철순·김종오 교수, 경북대 송임숙·배종섭 교수의 공동연구로 진행됐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