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산시 자인면 바르게살기위원회·청년회, 숨은 명소 '삼정지' 환경정비
경산시 자인면 바르게살기위원회·청년회, 숨은 명소 '삼정지' 환경정비
  • 김윤섭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4일 18시 1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5일 금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시 자인면 바르게살기위원회와 청년회는 경산의 숨은 명소인 삼정지에서 환경정비를 실시했다.경산시.

경산시 자인면 바르게살기위원회(위원장 김상보)와 청년회(회장 김권수)는 지난 23일 경산의 숨은 명소인 삼정지(자인면 서부리 577)에서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자인의 두 개 단체가 합동으로 실시한 환경정비는 추석을 앞두고 쾌적한 명절 분위기 조성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조선 성종 11년(1480)에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는 삼정지(三政池)는 면적 3만㎡이며 저수능력은 7만3800t에 달하고 삼정지 가운데에는 작은 무덤이 섬처럼 조성돼 있는데, 자인지역의 수호신인 한장군이 탔던 말의 무덤이라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과거에는 자인단오제가 열릴 때 호장굿의 가장행렬이 이곳 삼정지 말무덤을 반드시 들렀으며 현재 삼정지는 창조적 마을 만들기 경관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류영태 자인면장은 “바르게살기위원회와 청년회 등 지역단체들이 이렇게 발 벗고 나서서 명절준비를 해주어 마음이 뿌듯하다”며 참석해 준 회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