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민의힘 "정부, 총격 피살사건 깜깜이 대응"
국민의힘 "정부, 총격 피살사건 깜깜이 대응"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4일 20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5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와 의원들이 24일 국회 본청 계단에서 열린 실종 공무원 북한 총격 사망 사건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
국민의힘은 24일 연평도 실종 공무원이 북측의 총격에 피살된 사건과 관련해 정부의 ‘깜깜이 대응’을 강하게 질타했다.

야권 일각에서는 공무원이 피살된 시점이 22일(오후 9시께)인데도 23일 대통령의 유엔연설 이후에 사건이 알려졌다는 점을 두고 은폐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국방부는 이날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군 단속정 상부 지시로 피격된 것이라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진 월북을 시도한 이 공무원을 북측이 사살한 뒤 시신에 기름을 부어 해상에서 불태운 정황도 포착했다”며 “정확한 사살 시각은 지난 22일 오후 9시 40분쯤”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사격과 시신 불태운 것을 언제 최초로 인지했느냐’는 질문에 “22일 10시 11분 이후 알았다”며 “상황을 인지하고 난 뒤에는 청와대와 국회에 바로 보고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21일 실종된 공무원이 피살됐다는 사실이 23일 대통령의 유엔연설 이후에 알려졌다는 점에 석연찮은 구석이 있다”며 “정부가 비핵화 없는 종전선언 제안 이벤트에 국민의 생명을 뒷전으로 밀어 놓은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밤 12시라도 경위 파악을 하고 대처 방안을 강구해야 할 정부가 남의 일을 말하듯 담담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우리 국민의 생명을 가벼이 여기지 않는다면 청와대는 즉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도 정부 대응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우리 국민이 피살당한 중대한 사건인데도 정부가 이렇게 깜깜이로 모를 수 있는지 답답한 노릇”이라며 “그동안 핫라인 등 소통 채널은 허구였나”라고 비판했다.

박진 비대위원은 “북한이 근본적으로 대남정책을 바꾸고 북핵 폐기를 하지 않는 한 종전선언은 허황된 구호란 게 다시 한번 여실히 확인됐다”고 했고, 성일종 비대위원도 “종전선언의 정치적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정부가) 국민을 속인 건 아니냐”고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