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울본부, 해수담수화설비 국내 원전 최초 준공
한울본부, 해수담수화설비 국내 원전 최초 준공
  • 김형소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4일 20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5일 금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울원전 해수 담수화 설비 준공을 기념하는 테잎 커팅식이 진행되고 있다.한울원전 제공
한울원자력본부(이하 한울본부)는 지난 23일 한울본부 해수담수화설비 준공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해 사내 행사로 진행됐으며,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해 노희철 중앙노조위원장, 이종호 한울원전 본부장, 시공사,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한울본부 해수 담수화 설비는 국내 원전 중 최초로 도입됐고 지난 2018년 6월 착공해 올해 8월 말 준공됐다.

역삼투압방식을 이용한 해수 담수화 설비는 용수 일일 생산량 최대 1만t으로 한울본부 일일 전체 소비량인 5000t의 2배에 달한다.

또한 종합성능시험을 통해 적정 생산능력이 입증됐고, 수질은 외부공인기관에서 21가지 항목을 검사해 적합 판정을 받았다.

한울본부는 이번 설비 준공으로 기존 북면 대수호에서만 의존해오던 공업용수를 다양화함에 따라 가뭄 등 자연재해로 인한 용수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정재훈 사장은 기념식에서 “이번 해수 담수화 설비 건설에서 쌓은 경험과 운전 노하우 축적을 통해 원전을 더욱더 안전하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역삼투압방식-역삼투막 모듈을 이용해 물은 통과하지만 해수의 염분 등은 통과하지 못하게 하는 여과법.

김형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형소 기자
김형소 기자 khs@kyongbuk.com

울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