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강민구 대구시의회 부의장, CCTV 통합관제센터 방문…간담회 개최
강민구 대구시의회 부의장, CCTV 통합관제센터 방문…간담회 개최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7일 18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물 노후화로 건강 악영향·사무비품 교체 필요성 등 호소
강민구 대구시의회 부의장(오른쪽 두번째)이 CCTV관제원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시민의 눈 역할을 하고 있는 대구시 CCTV 통합관제센터 건물이 노후화돼 근무환경이 열악한 것으로 지적됐다.

강민구 대구광역시의회 부의장(기획행정위원회)은 지난 25일(금) 대구광역시 CCTV 통합 관제센터(남구 대명로 217)를 방문해 관제 시설을 둘러보고, 8개 구·군의 CCTV 관제원 대표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8개 구·군의 관제원 대표들은 “현 관제센터 건물이 사무공간이 좁고 노후화가 심각해 업무 효율이 떨어지고 있다”면서 건물 내 습기 등으로 인해 관제원들의 건강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우려했다.

현 관제선터 건물은 1980년 준공한 옛 보훈청 건물을 2014년에 리모델링 해 현재까지 사용 중이다.

따라서 좀 더 넓고 쾌적한 건물을 확보해 시와 8개 구·군이 통합 운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냉장고, 제습기, 공기청정기 등 사무비품의 교 필요성도 지적했다.

이날 간담회는 8개 구·군을 포함한 대구시와 교육청에서 설치·운용하는 공공분야 CCTV의 설치 대수가 3만3082대에 이르면서, 이를 관제하는 관제센터와 관제원들의 근무환경 등 현장을 점검하고 현안을 청취하기 위해 개최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금년 8월에 발생한 달성군 강창교 여중생 투신사건을 관제한 관제원의 징계 건도 논의 됐다.

노조지부장인 동구 관제원 대표는 상황 발생 후 상황기록 미기재 및 119 신고 미처리 등의 사유를 들어 관제원의 잘못으로만 몰아가는 현 상황이 적절치 않다면서 강경 입장을 나타냈다.

강민구 부의장은 각 구·군 관제원 대표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한 후 대책 마련을 참석자들에게 지시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