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청하면, 추석명절 맞이 코로나19 대비 방역 총력
포항 청하면, 추석명절 맞이 코로나19 대비 방역 총력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7일 18시 0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청하면, 청하장날 마스크 배부

포항시 청하면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층 강화된 방역 조치에 나섰다.

추석 대목장인 26일, 청하면은 시장 이용객이 평소보다 대폭 늘 것을 감안, 면사무소 직원 및 자율방범대원이 아침 일찍부터 나와 상인 및 방문객에게 발열 체크 및 손소독을 실시하고 마스크를 배부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썼다.

이 밖에도 34개소 경로당과 4개소 체육시설은 28일부터 운영을 중단했고, 청하면 생활방역단은 오는 10월 5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에도 종교시설, 월포역, 버스 승강장, 공중화장실, 해수욕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방역 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보근 청하면장은 “포항시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에 따라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및 식품위생업소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하며 관외 출타 및 친지 초청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청하시장은 장옥과 노점상이 200개 정도에 이르고 하루 평균 이용객이 5000여 명인 포항 북부 지역 대표적인 공설시장 중 하나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