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 국민의힘 청와대 앞 1인 시위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 국민의힘 청와대 앞 1인 시위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7일 18시 2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왼쪽)이 27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 진상조사 요구 1인 시위에 나선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고 있다.연합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와 관련해 국민의힘은 27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주말인 이날부터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 요구’ 릴레이 1인 시위를 한다고 밝혔다.

첫 주자인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님, 지금 어디 계신 건가요’라고 쓰인 패널을 들고 문 대통령의 직접 해명을 촉구했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국가의 기본임에도 대통령께서는 어디서 무엇을 하셨나”라며 “우리 국민을 살릴 수 있었음에도 그렇게 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청와대의 명확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우리 당이 요구하는 국회 본회의 긴급현안질문을 민주당이 받지 않는 것은 진실을 은폐하고 묵살하는 것”이라며 28일 본회의 개최를 압박했다.

이날 1인 시위는 21대 총선 이후 국민의힘의 첫 장외 일정이지만, 본격적인 장외집회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오늘이 일요일이기 때문에 이렇게 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장외집회로 나가는 시발점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릴레이 시위는 곽상도, 전주혜, 배현진 의원이 차례로 이어받은 뒤 오후 3∼5시 주호영 원내대표를 끝으로 마무리된다. 국민의힘은 28일 국회 계단 앞에서 소속 의원들과 비상대책위원들이 참석하는 의원총회를 열고 이번 사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