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구급차 이송 방해하면 5년 이하 징역·최대 5000만 원 벌금
구급차 이송 방해하면 5년 이하 징역·최대 5000만 원 벌금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7일 18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청, 개정법 내달 중 공포
소방관계자들이 대구의료원으로 이송을 위해 줄지어 서있다.경북일보DB
앞으로 구급차의 환자 이송을 방해하면 5년 이하 징역형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된다.

소방청은 2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을 비롯해 ‘소방기본법’, ‘위험물안전관리법’ 개정안이 지난 2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내달 중 공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개정법은 구급차 이송방해 행위에 대한 처벌 근거를 마련했다.

기존에 구조·구급활동을 방해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하게 돼 있는데, 법 개정으로 구급차를 통한 응급환자 이송을 구조·구급활동으로 명시했다.

이번 개정은 지난 6월 한 택시기사가 고의로 구급차에 사고를 내고 운행을 막아 이송 중이던 환자를 사망케 하는 사건을 계기로 이뤄졌다.

허위 신고에 대한 과태료도 200만 원에서 500만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개정법은 이밖에도 질병관리청과 의료기관에서 감염병 환자와 감염병 의사·의심환자, 병원체 보유자를 즉시 소방청장 등에게 통보하고, 위험물 제조소 등에서 3개월 이상 위험물 저장·취급을 중지하는 경우 안전조치를 한 뒤 시·도에 신고하도록 했다.

이번에 개정된 법률은 공포일부터 3개월 뒤인 내년 초부터 시행된다.

소방청은 개정법이 적절히 시행되도록 올해 안으로 시행령 개정 등 후속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