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남구청, 캠프워커 기지 내 3차 순환도로 게이트 신설 기공식 개최
대구 남구청, 캠프워커 기지 내 3차 순환도로 게이트 신설 기공식 개최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7일 20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전개통 눈앞
대구 3차 순환도로 동편구간 신설 게이트 기공식이 지난 25일 남구 봉덕동 캠프워커 기지 내에서 열렸다.
대구시 남구지역의 숙원 사업 중 하나인 3차 순환도로 완전개통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남구청은 지난 25일 조재구 청장을 비롯해 곽상도 국회의원, 블랑코 대구기지사령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봉덕동 캠프워커 기지에서 동편 도로 주출입센터 신설공사 기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캠프워커 동편 활주로 도로개설을 위한 반환부지 정리 마지막 단계다.

주출입센터가 착공됨에 따라 향후 사업추진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지난 2015년부터 진행된 미군부대 시설물 이전사업은 현재 H-805헬기장과 차량정비소 이전, 부대담장 이축 등 주요사업이 대부분 끝났다.

이번에 착공된 주출입센터가 완공되는 내년 상반기 중 미군으로부터의 부지반환이 마무리되는 것과 함께 도로개설, 대구도서관 건립이 본격 추진된다.

총연장 25.2km인 3차 순환도로는 1996년 대부분 구간의 건설이 완료됐다.

다만 중동교-앞산네거리 1.38㎞ 구간은 남구 캠프워커 동편 헬기장과 서편 비상활주로 부지 반환이 늦어지면서 발이 묶여 기형적인 형태로 남아 있다.

캠프워커 동편도로는 폭 40m, 연장 700m로서 반환 부지에 도서관이 들어서고 도로가 뚫리면 인근 봉덕동·대명동 일대의 도시 면모도 크게 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조재구 청장은 “주민들이 지금까지 3차 순환도로의 단절로 말못할 불편과 고통을 감내해 왔다”며 “남은 절차를 서둘러 지역발전을 앞당길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