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청와대, 북한에 공무원 피살 공동조사 제안…軍통신선 복구·재가동 요청
청와대, 북한에 공무원 피살 공동조사 제안…軍통신선 복구·재가동 요청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7일 20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
청와대와 정부는 서해상 실종 공무원에 대한 북한군 총격 살해 사건과 관련해 “남과 북이 파악한 사건의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한다”고 27일 밝혔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긴급 안보관계 장관회의 결과 이 같은 내용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3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열린 회의에는 서욱 국방부 장관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안보실장, 서 차장 등이 참석했다.

서 차장은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주문했다.

이같은 대통령 주재 안보관계장관회의 결과 브리핑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고인과 유족에 대한 조의와 사과 표명이 첫 번째가 되는게 인간의 도리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 지도자의 한마디 사과를 하늘처럼 떠받들고, 우리 국민들의 피눈물 나는 현실을 외면한 채, 긍정적이라는 말을 썼다”며 “긍정적 이란말을 이토록 슬프게 바라본 적이 있나 싶다”고 밝혔다.이기동기자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