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에 국내 첫 체험형 랜드마크 선보인다
포항에 국내 첫 체험형 랜드마크 선보인다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7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클라우드' 조형물 기부…걸을 수 있는 계단형으로 설계
포항시가 지난 23일 ‘환호공원 조형물 시민위원회’ 심의를 하고 있다.
경북 포항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체험형 랜드마크 조형물이 들어선다.

포항시는 포스코가 내년 8월까지 100억원을 들여 북구 환여공원에 체험형 랜드마크 조형물인 ‘클라우드(구름)’를 설치해 시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환호공원 조형물 시민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클라우드는 얼핏 보면 롤러코스터처럼 생긴 계단형 길이다.

가로 60m, 세로 56m, 높이 25m 규모에 전체 길이가 332m로 환호공원에 내려앉은 구름을 형상화했다.

길을 따라 걸으면서 환호공원과 포항 풍광을 즐길 수 있다.

시는 대형 구조물인 만큼 법정 구조설계 이상 풍속기준과 진도 6.3 이상 지진을 견딜 수 있는 내진설계, 난간 높이 120㎝ 등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서 설계에 반영했다.

동시 수용 인원을 250명 이내로 정하고 기상악화 때 안전장치로 차단기가 작동하도록 했다.

앞서 지난해 4월 포항시와 포스코는 환호공원을 전국적 명소로 만들기 위해 협약한 바 있다.

당시 포스코는 100억원 규모 철강재를 이용해 세계적 작가 조형물을 설치하기로 하고 지난해 9월 독일계 부부 작가인 하이케 무터와 울리히 겐츠를 초빙했다.

부부는 3차례 포항을 방문해 곳곳을 다니며 각계각층 전문가를 만난 뒤 포항 정체성을 담아 설계했다.

송경창 부시장은 “영일만 관광특구 중심인 환호공원에 국내 첫 체험형 조형물이 들어서게 되면 지역을 상징하는 대표 명물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