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복현오거리서 60대 여성 시내버스에 깔려 사망
대구 복현오거리서 60대 여성 시내버스에 깔려 사망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8일 0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북부경찰서

60대 여성이 시내버스 바퀴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대구 북부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10시 28분께 북구 복현오거리 주변 도로에서 A(60)씨가 시내버스에 치여 숨졌다.

A씨는 경북대학교 북문 방면으로 향하던 시내버스 오른쪽 앞범퍼에 부딪혀 넘어진 뒤 뒷바퀴에 깔린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당시 A씨는 ‘우회전 중 주위에서 버스에 사람이 깔렸다고 해 내려서 확인하니 A씨가 깔렸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 진술과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수 기자
김현수 khs87@kyongbuk.com

달서구와 서구, 교통, 시민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