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립중앙박물관, 보물 ‘금동여래입상’·‘금동보살입상’ 일반 공개
국립중앙박물관, 보물 ‘금동여래입상’·‘금동보살입상’ 일반 공개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8일 15시 4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부터 상설전시실 3층 조각공예관 불교조각실
왼쪽부터 보물 제284호 ‘금동여래입상’과 보물 제285호 ‘금동보살입상’.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보물 제284호 ‘금동여래입상’과 보물 제285호 ‘금동보살입상’ 일반에 공개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이 고(故) 간송 전형필 선생이 수집한 두 점의 불교 지정문화재를 박물관의 재개관 시점에 맞춰 상설전시실 3층 조각공예관 불교조각실에서 28일부터 10월 25일까지 4주간 공개 전시한다.

보물 제284호 ‘금동여래입상’은 높이 38.2㎝로 통일신라 불상 중 규모가 큰 편에 속하며, 뛰어난 예술성을 간직하여 지정문화재로서의 가치가 높다.

작은 입에 머문 미소가 얼굴 전체에 퍼져 예스러운 고졸(古拙)한 아름다움을 갖추고 있으며, 깨달음의 상징인 솟은 머리에는 소라 모양의 머리칼이 뚜렷하다.

굵은 법의 주름이 몸을 생동감 있게 감싸며, 법의 안쪽 내의를 묶은 띠는 배 위로 살포시 드리워졌다. 커다란 손은 오른손을 아래로, 왼손은 앞을 향해 내밀고 있다.

발에 촉이 달려 대좌에 꽂도록 제작된 기법이나 투각 받침 대좌는 통일신라 초기의 모습이다.

반면 불상 얼굴의 꾸밈없는 아름다움에는 삼국시대 불상의 특징이 엿보여서, 삼국시대에서 통일신라로 이행하는 과도기 모습으로 추정되고 있다.

왼쪽부터 보물 제284호 ‘금동여래입상’과 보물 제285호 ‘금동보살입상’.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한편 내의를 묶은 띠나 오른쪽 어깨로 흘러내려 간 옷차림, 앳된 얼굴 등은 강원도 양양 서림리에서 출토된 ‘금동약사여래입상’(국립춘천박물관, 신수 2118)과 유사해 주목된다.

보물 제285호 ‘금동보살입상’은 높이 22.5㎝로, 둥근 보주(寶珠)를 위아래로 맞잡은 독특한 모습이다. 경남 거창에서 출토된 것으로 전하며, 가는 눈에 오뚝한 코, 작은 입술과 광대뼈가 도드라진 긴 얼굴에 삼도(三道)가 없는 긴 목, 원통형 신체 표현은 삼국시대 불상의 특징을 반영하고 있다.

둥근 보주를 맞잡은 보살상은 서산 마애여래삼존상(국보 제84호)의 좌협시보살 등 백제 보살상에서 주로 보이며, 일본으로 이 도상이 전래돼 나라 호류사(法隆寺) 몽전(夢殿)의 구세관음보살상 등에서 그 예를 찾을 수 있다. 이 보살상으로 당시 국제교류의 중요성을 알 수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 두 불상에 대해 보존처리 및 과학적 조사를 진행해 고대 문화재에 깃든 대외 교류와 우수한 우리 문화재에 대한 정보를 확보하고 이를 전시에 적극 활용해 국민의 문화재로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