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민주당, 北 총격 ‘공동조사특위’ 설치…이낙연 “진상규명 주력”
민주당, 北 총격 ‘공동조사특위’ 설치…이낙연 “진상규명 주력”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9월 28일 19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9월 29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더불어민주당은 28일 북한군에 의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총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공동조사 및 재발 방지를 위한 특위를 당내에 설치했다.

특위 위원장은 국회 국방위 간사인 황희 의원이, 특위 간사는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출신인 김병주 의원이 각각 맡았다.

이낙연 대표는 최고위에서 이같이 밝힌 뒤 “특위는 우선 사건의 진상규명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보수 야당은 월북 여부 등 핵심적 사실을 가리기도 전에 낡은 정치공세, 선동적 장외투쟁부터 시작했다”며 “군사대응과 같은 위험하고 무책임한 주장도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각에서 벌써 가짜뉴스가 나온다”면서 “그런 왜곡 행태에 대해 사실로 대응하며 남북 공동조사, 재발방지를 위한 미래지향적인 준비를 갖춰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당내 다주택 보유 의원을 겨냥해 기강 잡기에도 나섰다.

이 대표는 당내 윤리감찰단을 향해 “당의 국회의원과 지방의원 포함 주요 당직자, 선출직 공무원의 다주택 보유 문제와 기타 비위 조사에 착수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전당대회 이후에 신설한 윤리감찰단이 조사를 시작한 뒤에 국회의원 한 명이 제명되고 한 명이 탈당했다”며 “이제 새로운 요청을 공개적으로 드리고자 한다. 이런 일들 통해서 민주당은 윤리 수준을 높이고 국민 신뢰를 회복하는데 뼈를 깎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